협죽도 꽃말 : 위험

 

협죽도 꽃피는 시기 : 7월~8월

 

협죽도는 인도 원산으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에서

울타리 및 관상용으로 심어 기르는 상록 떨기나무이다.

 

협죽도는 잎이 버드나무 모양이고

꽃은 얼핏 복숭아의 꽃과 같다는 의미에서

유도화()라고도 부른다.

 

협죽도는 양지성 식물로 추위에 잘 견디고

염분, 공해에도 강하며 생장 속도가 빠르다

 

꽃이 여러 겹인 것을 만첩협죽도

꽃이 연한 황색인 것을 노랑협죽도

꽃이 백색인 것을 흰협죽도라고 한다.

 

협죽도는 잎,줄기,뿌리,꽃 모두

알칼로이드 계열의 강심배당체(cardiac glycosides)라는 

성분을 가진 유독식물로

 강력한 독성 때문에 독나무라고 불리기도 한다.

 

협죽도 독성의 위력은 청산가리 독성의 6천배이며

섭취했을 경우 구토, 복통, 설사, 증세를 보이며

심할 경우 심장마비로 사망할 수도 있다고 한다.

 

또한 나무를 태운 연기를 흡입하여도

치명적이므로 바비큐나 캠핑을 할 때 주의해야 하는데

협죽도의 독성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협죽도는 강한 독성이 있으나

껍질과 뿌리는 약용으로 사용한다.

생약으로는 잎을 쓰며 협죽도엽이라고 한다.

 

강심제 및 이뇨제로 사용한다.

 

자료출처 : 다음백과사전(우리나무의세계.위키백과)

 

사진 - 아이리스

2017. 08. 09 - 통영리조트에서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