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뒤라 바다위의 구름이 너무 이뻤다

통영 바다가 보이는 주차장에서 찰칵~~^^

 

 

 

 

 

넓직한 옥상 바베큐장

둘만의 여행이라 식사 준비를 해 가지 않았는데

하루 정도는 휴가 분위기를 내자며 바베큐장을 예약...

평일에다 비까지 오락가락해서 인지 바베큐장은 썰렁~~

 

 

바베큐를 준비할 동안 옥상에 턱을 괴고 바다를 바라보았다.

다시 비가올 듯 하늘이 흐리다..

 

 

옥상 바베큐장에서 바라본 통영 바다

 

 

나란히 나란히 석쇠에 고기를 굽기 시작..

 

 

잘 굽나 싶었는데 결국 태우고 있다...ㅋㅋㅋ

 

 

집에서 가져간건 마늘장아찌 뿐이였지만

나름 휴가 분위기가 났다.

 

 

바베큐 삼겹살을 맛있게 먹고 싶었는데..

탄맛이 강했다..

태워도 너무 태웠다...ㅠ..ㅠ

그래도 굽고 탄부분을 열심히 잘라내고..

수고와 정성을 봐서 맛있게 먹어 주었다~

 

 

자기야~다음 부터는 너무 태우지 마라~~^^

 

 

햇반에 태운 삼겹살이지만 정성스런 한끼에 감동~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여행 첫날의 밤을 기억했다....

 

 

 

 비치캐슬호텔은 리조트형 가족호텔로

취사가 가능한 곳이였다.

 

호텔 정면에서 바라보는 바다 위 석양이

이곳 만의 멋진 광경이라고 하는데

하늘이 흐려 석영을 볼 수 없음이 안타까웠다..

 

사진 - 아이리스

통영 비치캐슬호텔앤리조트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