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4문 조각공원에 위치한 조각작품 열림..

 

 

올림픽공원의 조각공원 작품을 워낙 오가며 자주보아서인지

이렇게 자세히 찍은적은 없는것 같다.

 

 

공원 잔디밭에 소풍온 유치원 아이들과

어우러진 모습이 아름답다는 생각은 했었지만

산책하며 늘 보아오던 작품이라 무심코 지나쳤었다.

 

 

나홀로나무를 만나고 내려오는길에...

하늘이..구름이..푸릇한 잔디가 카메라를 들게 만들었다..

 

 

잔디가 더 푸르러지면...

한번 더 찍게되지 않을까...^^

 

 

 

아기라, 알렉산드루(루마니아) , 1988(19870912)
철근 콘크리트 1009X5.0X7.0 (m) (땅을 이용한 조각)

 

나직한 언덕으로 둘러싸인 잔디밭이라는 실체적 요소와

호수의 수면이라는 반영적인 요소의 교차에 의해

땅이 열리는 것을 분리된 두 개의 형태가 보여주고 있는 작품..

 

고요한 땅으로부터 하늘로 치솟아 오르는 아치 형태는

 정상을 향한 도약, 영혼의 해방, 새로운 지평의 확장을 나타낸다고 한다.

 

 

사진 - 아이리스

2017. 04. 27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팝나무 꽃말 - 헛수고, 하찮은 일, 노련하다

 

개화시기 : 4~5월

 

 

늦은 봄 잎이 피기 조금 전이나 잎과 거의 같이

굵은 콩알만한 크기의 새하얀 꽃들이

 마치 흰 눈가루를 뿌려 놓은 것처럼 수백 수천개가 무리지어 핀다.

 

하나 하나를 떼어놓고 보면 작은 꽃이 아니련만

무리를 이루므로 좁쌀 밥알에 비유될 만큼 꽃이 작아 보여

좁쌀로 지은 조밥을 흩뜨러 놓은 것 같다하여

 '조밥나무'로 불리다가 조팝나무로 된 것이다.

 

 

사진 - 아이리스

2017. 04. 18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이맘때쯤이면 올림픽공원 야생화 화단이 눈에 아른거려

올림픽공원으로 향하게 되는것 같다...

4월 출사 날짜를 찾아보니 날짜가 거의 비슷...ㅎㅎㅎ

 

 

올림픽공원을 오랜만에 찾기는 찾았나부다

카페 커피빈이 사라지고 eat 으로 바뀌어 있었다..

 

 

몽촌토성 산책로위에 있는 복사꽃을 담기 위해 토성 산책로에 올랐다..

 

 

 

길가에 쭈욱 피어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 복사꽃~~

 

 

산책로를 따라 내려가면 야생화 단지가 나온다..

올봄에는 또 무슨꽃을 심을까..? 생각하며 패스~~

 

 

야생화단지 건너편에 있는 나의 목적지 야생화학습장에 도착했다..

학습장 팻말이 있는 이곳은 여름야생화 밭이라 꽃이 필려면 아직~~

봄야생화밭에도 생각보다 많은 꽃이 피어있지 않아

학습장 뒷쪽을 돌아다니며 나무꽃사진과 길가에 피어있는 풀꽃사진을 주로 찍었다..

 

 

 

야생화학습장옆 산책로엔 풀또기가 활짝 피었다..

그동안은 꽃봉오리만 보았는데..

꽃이 겹꽃으로 핀것을 보니

풀또기가 아니라 만첩풀또기 인것 같다..

이름표를 바꾸어야 할 듯...

 

 

 

산책하던 사람들에게 진사님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았던 으름덩굴옆 복사꽃...

 

 

우리의 토종 바나나 으름덩굴 암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산책하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만드는 화사한 분홍빛 봄꽃들.....

 

 

향이 진한 분꽃나무..

그동안 이름표가 없어 라일락으로 알고 있었는데

옆에서 사진찍던 진사님이 분꽃나무라 알려주셨다..

 

 

야생화 학습장에 다닥다닥 피어있는 박태기꽃

 

 

향기로운 라일락( 서양수수꽃다리) 

 

 

야생화학습장 뒷편에 자리잡은 홍괴불주머니...

아직은 봉오리가 많이 맺혀있는 상태지만

며칠있음 활짝 필듯....

 

 

산책로 길가를 하얗게 수놓은 조팝나무

 

 

길가에 하얗게 피어난 돌단풍...

 

 

야생화학습장 화단에 있는 무늬둥글레

 

 

처음에는 꽃사과인줄 알았는데 이름표는 능금나무...

 

 

연홍색 고운 꽃사과꽃

 

 

풀인듯 꽃인듯...야생화 광대나물

 

 

냉이꽃과 헷갈리는 야생화 노란 꽃다지

그속에 하얀 냉이꽃~~

 

 

작은꽃은 너무 찍기 어렵다..

땅바닦에 쭈그리고 앉아 봄까치꽃도 찍어 보았다..

 

 

수줍게 고개를 숙인 윤판나물

 

때이른 금낭화 몇송이도 활짝~~

 

 

종지나물(미국제비꽃)은 화단에도 화단밖에도 앞다투어 피어있었다..

 

 

봄야생화에서 민들레도 빼놓을 수는 없지~~

 

 

하늘이 꾸물꾸물...비소식이 있어

야생화 학습장에서 오래 머물지는 못하고

산책로 아래로 나오는길에 초록옷으로 갈아입은 벚나무가 보여서 찰칵~~

 

 

평일 오전인데도 호돌이 열차가 운행중이였다..

주말에만 운행하는게 아니였구나~~

 

 

 

 

장미덩굴 지나 몽촌토성 산책로 있는 방향으로 나오며

빛의진로 조각작품에 세들어 살고 있는 참새부부를 마지막으로

나홀로 봄꽃출사를 마무리 지었다...

 

 

사진 - 아이리스

2017. 04. 18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쌍의 참새부부가 터를 잡은 빛의 진로 조각품..

조심스럽게 움직였는데도 빠른 감각으로 놀라서 조각품 꼭대리로 도망가는 녀석들...

다행히 여러 쌍이 썩은 조국품 구멍에 터를 잡은 덕분에

조각품 뒤에 숨어 몰래 촬영을 할 수 있었다..^^



사진 - 아이리스

2016. 04. 23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 아이리스

2016. 04. 23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