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홍은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풀로

멕시코 원산의 귀화식물 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800년 이전 부터 관상용으로

재배되었다고 합니다.

 

 

백일홍은 1500년대 처음 발견되었을때에는

들판에 흔히 자라는 볼품없는 잡초에 불과했었는데

독일 사람이 발견하고 인도, 프랑스, 영국, 미국의

화훼가들의 손을 거쳐 개량하여

현재의 관상용 꽃으로 거듭났다고 합니다.

들꽃을 개량한 본보기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백일홍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이며 잎자루가 없습니다.

 꽃은 6~10월에 피고 긴 꽃줄기 끝에 1개씩 달리고

가운데에 노란색의 관모양꽃이 달립니다

열매는 9월~11월에 익습니다.

 

 

 백일홍이란 꽃이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으로
백일초 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백일홍 꽃색은 본래 자주색 또는 포도색이었으나

녹색 및 하늘색을 제외한 흰색, 노란색, 주홍색,

오렌지색, 엷은분홍색 등 다양한 색상으로 개량되었습니다.

 

 

백일홍은 종자로 번식하며

꽃의 크기에 따라서 대륜, 중륜, 소륜으로 나뉘고

꽃의 생김새에 따라 다알리아처럼 생긴 다알리아형,

 선인장처럼 생긴 캑터스형,

꽃에 무늬가 있는 무늬천엽형,

꽃이 공처럼 둥그렇게 달리는 폼폰형으로 나뉩니다.

 

 

배롱나무를 나무백일홍 이라 부르기도 하고

특히 그 꽃만을 가르켜 백일홍이라고 하기도 하나

백일홍과 배롱나무는 다른 식물입니다.

 

 

 

백일홍 꽃피는 시기 : 6월~10월

 

백일홍은 색깔에 따라 다른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전체적인 꽃말은 멀리 떠나간 친구 생각 입니다.

 

백일홍을 색상별로 섞어서 꽃다발을 만들어 건넨다면

떠나있는 친구에 대한 걱정, 염려, 즐거웠던 순간과

지나가버린 행복을 추억하겠다는 의미를 담는다고 합니다

 

빨강색 꽃말 :  끊임없는 애정

주홍색 꽃말 : 변함없는 마음

흰색 꽃말 : 순결을 뜻한다.

노랑색 꽃말 : 사랑하는 사람을 매일매일 기억하겠다는 다짐

 

백일홍은 개량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 독성이나 유전자 변형에 대한 정보가 없으므로

한약재로 사용하지 않고 관상용으로만 이용하지만

식용으로 기른 꽃들은 꽃차로도 만들어 먹는다고 합니다.

 

 

사진 - 아이리스

2017. 09. 16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8월 10일 촬영

 

 

 

 

 

배롱나무는 중국에서 들어왔으며 6종이 있다.

 

배롱나무는 잎이 돋아나는 시기도 늦을 뿐더러

삼복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쯤인 7~9월에

100여 일 동안 꽃을 피우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꽃이 오랫동안 피어 있어서 백일홍나무라고 하며,

나무껍질을 손으로 긁으면 잎이 움직인다고 하여

간즈름나무 또는 간지럼나무라고도 한다.

 

나무 높이는 5m 정도까지 자라고

꽃의 색이 흰색에서부터 적색까지 아주 다양하다.

배롱나무는 추위에 약해서 중부 이북 지방에서는

방한 조치를 해 주어야 하나 공해와 건조에는 강한 편이다.

 

꽃은 활혈.지혈·소종의 효능이 있어,

한방에서 월경과다·장염·설사 등에 약으로 쓴다.

 

[약이되는꽃.식물] - 배롱나무(백일홍나무.자미화) 효능 - 오줌소태.생리불순.불임증.대하증.외상출혈.산후출혈/약용식물

 

사진 - 아이리스

2017. 09. 04 - 방이동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처꽃은 물을 좋아해서 냇가, 연못 등 습한 지역에서

무리 지어 피어나는 여러해살이 여름꽃으로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다.

 

 

옛날 백중날에 연꽃 대신 부처님께 이 꽃을 받쳤다 해서

부처꽃 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두렁꽃, 우렁꽃 이라고도 한다.

 학명은 '길쭉한 잎이 달린 피처럼

붉은 꽃이 피는 풀' 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우리가 물가에 핀 식물까지 관심을 두고 보기 시작한 지가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연못을 만드는 공원이나 가정이 늘면서

물가에 꽃을 심어 두고 보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부처꽃에 관심을 두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물가 식물이면서도 건조에도 강해

연못 등을 꾸미는 관상용 식물로도 적당하고

 굵은 뿌리를 가지고 있어 하천변이나 경사지의

사태방지용으로 유용하며,

취산꽃차례의 특성상 피고지는

 개화기간이 길어 꽃꽂이용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부처꽃 꽃말 : 비애. 슬픈사랑. 사랑의 슬픔

 

부처꽃 꽃피는 시기 : 7월~8월

 

 부처꽃은 아주 예쁜 꽃들이 층계를 이루듯 피어난다.

 

부처꽃은 꽃, 줄기, 뿌리를 포함한 전초를

8~9월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

천굴채 또는 대아초라 하며 약재로 사용한다.

 

주로 비뇨기. 피부과 계통의 질병을 다스린다.

 

혈관조직을 수축시키는 수렴작용을 하는 한편

설사를 그치게 하는 지사작용,

혈액을 식혀주는 작용을 한다

 

설사와 이질을 다스리는데 쓰이며

자궁출혈과 피부궤양의 치료약으로 쓰이고

열증을 해소하고 혈분의 열을 없애는 효능(청열양혈)이 있고

해열. 각기. 방광염.수종. 어혈. 음종(여성외음부부종).

암(암예방/항암/악성종양 예방. 뇌암. 전립선암. 피부암)

충혈과 눈곱을 주증으로 하는 눈병(적안)

몹시 지쳐 괴롭고  나른한증세(피로곤비)에 효능이 있다.


자료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다음백과사전

 

사진 - 아이리스

2017. 07. 22 - 올림픽공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약이되는꽃.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나무(구필응) 효능 - 감모발열.편도선염.관절염.위장염.화상치료.지혈작용/바닷가자생  (0) 2017.08.16
미국미역취(일지황화)효능 - 인후염.편도선염.타박상/귀화식물/노란색 7월야생화  (0) 2017.08.01
회화나무(선비나무.학자수)효능 - 항암효과.뇌를튼튼.기억력감퇴.여성갱년기.고혈압.중풍.치질./약용식물  (0) 2017.07.29
참나리(권단) 효능 - 백혈구감소증에효과.항알레르기작용.폐결핵.신체허약증.산후회복.자양강장식품.신경쇠약/약용식물  (0) 2017.07.29
원추리(훤초근.의남초.망우초.넘나물)효능 - 우울증치료.노화방지.지혈제.월경과다.월경불순.유방염/약용식물/약이되는산야초  (0) 2017.07.28
[7월 야생화] 부처꽃(천굴채.두렁꽃)효능 - 설사.이질.자궁출혈.피부궤양.암예방.악성종양.피부암.뇌암.전립선암/약용식물  (0) 2017.07.27
[7월 야생화] 자주꽃방망이(취화풍령초)효능 - 동맥경화증.월경과다.대하증.인후염.두통/약용식물  (0) 2017.07.25
[6월 야생화] 섬바디(돼지풀)효능- 청열.해독.산풍.소담/울릉도특산식물/약용식물  (0) 2017.06.27
삼백초 효능 - 해열.이뇨.거담.건위/희귀종.멸종위기 2급/약용식물/대구수목원 6월야생화  (0) 2017.06.27
[6월 야생화] 갯기름나물(방풍나물) 효능 - 중풍예방.감기.해열.진통작용/약용식물/산나물  (0) 2017.06.26
환삼덩굴(율초.한삼덩굴)효능 - 고혈압.아토피.폐결핵.벌레나모기물렸을때.이뇨제/식용들풀/약용식물  (0) 2017.06.26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각정원 분수대에 피어있는 색색의 수련을 담아보았다.

연꽃이 피기전 방긋웃는 수련...

이상하게 수련도 그냥 보기엔 이쁜데

사진으로 담으면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꽃중의 하나로

대부분 흰색이라 더더욱....그러하다 생각했었는데

수련도 열대수련과 온대수련이 있다는걸 알았다.


열대수련은

꽃이 빨간색, 분홍색, 흰색, 노란색, 보라색등 다양하고

대부분 별 모양의 꽃에 향기가 짙고

꽃이 수면위로 높게 개화하며

야간개화종과 주간개화종이 있다.

잎은 가장자리가 톱니바뀌의 굴곡이 있다.



사진 - 아이리스

2015. 10. 03 - 벽초지 문화수목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빅토리아연은 밤에 피는 꽃이라

직접 본 적도 담아 본 적도 없었는데

벽초지 연못에 있었다..

대관식을 끝낸 붉은색꽃은 저물어 가는 모습과

흰색꽃봉오리 한송이가 올라오는것만 볼 수 있었다..


빅토리아연은 밤에 피는 꽃으로 유명한데

첫날 밤에 흰색으로 피었다가 2일째 저녁 때에는

붉은색으로 변해 더욱 신비로운 마음다움을 자아내고

꽃이 지는 모습이 마치 여왕의 왕관을 닮아 여왕의 대관식이라고 부른다고한다.



사진 - 아이리스

2015. 10. 03 - 벽초지 문화수목원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