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천탕 4인용 - ₩ 70,000 을 주문하자

해산물이 푸짐한 전골냄비가 도착~

전복도 1인당 1개씩~~^^

 

 

그냥 있어도 싱싱한 해물향이 물씬~~

냄비 안에서 전복이 꾸물꾸물~~

전골냄비 뒤에선 산문어가 꾸물꾸물~

오~살아있네~~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기본으로 셋팅된 밑반찬과 소스~~

샐러드, 아삭이고추 된장 무침, 백김치, 겉절이

소금장. 초고추장. 와사비간장소스

낙지는 소금장에 찍어 먹으면 맛있다고 알려주셨다.

 

 

 

전골냄비 뒤쪽에 있는 문어가 보이지 않아

내 앞에 가져다 놓고 사진을 찍었다..

 

 

문어 사진을 찍고있는 나를 보고

사진을 제대로 찍으라며

문어를 살짝 전골냄비에 올려놓아주신 사장님의 센쓰~

 

살아있는 문어는 오래 끓이면 질겨지므로

차음부터 넣지 않고 먹기전에 넣는다고 한다.

 

 

전골이 끓기 시작하자

와서 바로 손질해 주시는 사장님~~

해산물이 싱싱하여 살짝 익히기만 해도 괜찮다며

키조개 껍질를 접시 삼아 위에 먹기좋게 발라주셨다..

 

직접 손질하지 않아도 되고

먹기좋게 발라주시니 이 얼마나 좋은가~

낼름낼름 집어다 먹기 바빴던 우리들~~ㅋㅋㅋ

 

설익은게 싫으면 국물에 담그었다

익혀서 먹으라는 말씀도 잊지 않으신 싸장님..^^

 

 

이 많은 해산물을 게눈 감추듯 해치웠다~~

해물은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아요~~^^

닭 한마리도 깨끗하게 발라먹고

칼국수 2인분 추가~~

 

 

진한 국물에 칼국수 2인분이 뽀글뽀글~~

 

 

다 건져 먹었다 생각했는데도

집게에 달려 나온 바지락~ㅎㅎㅎ

 

 

해천탕도 칼국수도 밑반찬도 너무 맛있어

배가 불러도 남기지 않고 깔금하게 쓱싹~~^^

 

 

입구에 있는 수족관도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었다..

 

 

 

 

 

더워도 얼굴 봐야쥐~~

말복도 다가오니 보양식으로 해천탕 먹자~~

그렇게 우리는 해천탕을 먹기위해 길동역 길조에서 만났다..

 

점심시간이라 사람이 많을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한산...

주말이나 저녁 시간보다

평일 점심에 잘 왔다 말씀해 주시는사장님..

 

덕분에 친절한 서비스에 뒷사람 생각하지 않으며

여유롭게 해천탕을 즐길 수 있었다..

 

해산물이 싱싱하여 오래 끓이지 않고 살짝 데쳐서

살아있는 해산물 향을 그대로 느끼며 먹었던 해천탕~

 

해산물을 워낙 좋아해서 여름에도 해산물을 즐겨 먹지만

여름에 먹는 해산물은 아무리 싱싱하다고 해도

한가지 정도는 꼭 냄새가 나거나

상한 것들이 있아 눈쌀을 찌뿌리게 만드는데

길조의 해천탕에서는 그런것을 찾을수가 없었기에 강추~~

 

다시 가서 먹고 싶어지는 곳~~

해천탕, 해물탕이 생각나면 길조로 향해야겠다....

 

● 평일 : 10:00~02:00

● 일요일 : 10:00~22:00

 

● tel : 02-476-9494

 

 

● 길조 주소 ; 서울 강동구 천호대로 1173

지번 ; 길동 236-8

 

사진 - 아이리스

2017. 08. 07 - 길동역 길조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동구 길동 236-8 | 길조샤브낙지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길조 2017.08.17 0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너무감사합니다~^^ 제가 더 힘이나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17.08.17 01: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해물을 엄청 좋아하는데요
      해물이 너무 싱싱해서 행복했어여~~
      그리고 너무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기분좋게 먹고 왔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