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거리에서 사진을 찍고

엄마가 차려주는 따뜻한 밥상이 느껴져서 들어간

일상속에 따뜻한 밥한끼..

일본식 밥집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1층은 간단한 음료를 즐길 수 있는 바 처럼 꾸며져 있었고

식사는 2층으로...

 

 

 

서로 사진찍기에 바빠 근황을 물을새도 없었는데

이제야 모두 한곳에 모여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우리는 간단하게 비빔밥 종류와 해물짬봉을 주문..

생각보다 음식이 늦게 나왔다..ㅠ..ㅠ

배가 고픈 상태라 더 더디게 느껴진 듯...

 

 

깔끔하게 차려진 야채비빔밥..

일반 비빔밥과의 차별은 초고추장...

 

 아이들도 초고추장 비빔밥을 좋아하는데

울서연이는 초고추장이 빠지면 맛이없다고 할 정도.

초고추장에 비벼먹으면 새콤달콤 하면서

특유의 고추장 뭇 내가 나지 않아서 좋다..

 

 

주문한 음식들이 전부 나오기도 전에

내 배 채우기에 급급...

사진 찍는 시간도 아깝다...

미안하지만 쓱쓱 비벼서 한입에 쏘옥~~ㅋㅋㅋ

내가 먹은 야채비빔밥은 내 입맛에는 조금 싱거운 듯..

코러스가 먹은 고기비빔밥은 조금짠 듯..

 

 

그렇게 일상속에 따뜻한 밥한끼에서

점심식사와 믹스커피 한잔을 마시고

눈꽃빙수로 더위를 식히기 위해

 바로 옆에 있는 다락방 로맨스로 이동했다~~

 

 

 

 

 

 

 

다락방 로맨스 2층은 귀여운 소품들과

아기자기한 실내장식으로 꾸며져 있었다.

사진에 담는건 당연한 코스~~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했던가..

아쉽게도 다른 종류는 안되고 눈꽃팥빙수만 된다고 해서

눈꽃팥빙수로 통일....

 

 

 

실내라 카메라는 포기하고

빙수를 기다리는 동안 폰카로 찰칵~~

 

 

 

 

 

실내라 노이즈가 심하고 어두웠지만

이렇게라도 남기고 싶어

과하게 뽀샤시 효과를 주었다..ㅎㅎㅎ

 

 

달콤한 눈꽃팥빙수~~

 

 

빙수를 먹으면서 떡이 없네~~하고 아쉬워 했었는데

다른사람들이 올린 사진에는 떡이 있었다..

실종된 떡 돌리됴~~ㅠ..ㅠ

배가 불러도 간식배는 따로 있는 듯..

깨끗하게 싹 비우고 다음 행선지를 향해 출발~~

 

 

 

방천시장에 위치하고 있는

일상속의 따뜻한 밥한끼와 다락방 로맨스는

청춘 그 빛나는 벽화 앞 골목으로 들어오면 찾기 쉽다..

 

김광석거리 외에도 골목마다 벽화가 그려져 있어

골목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할것 같다...

 

사진 - 아이리스

2017. 06. 18 - 대구 김광석 거리에서

 

Posted by 아이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